연예∙스포츠

김승수 러브콜 진세연 누구? ‘각시탈’ 주원과 케미 '쥬얼리 유닛 백업 댄스로 데뷔'

기사입력 : 2017-11-15 00: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뭉쳐야 뜬다'의 김승수가 진세연과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밝혔다.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뭉쳐야 뜬다'의 김승수가 진세연과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는 정형돈,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과 일본 오사카 패키지 여행을 떠난 김민종, 김승수, 이연복, 김성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버스 안에서 김승수는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 진세연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또 김승수는 "연예인 만나본 적 있냐"는 물음에 "연예인 만난 적 있다. 내가 20년을 연예인 했는데 안 만나 봤겠나"라며 "이젠 숨길 게 없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즉석에서 인터넷 검색에 나섰고, 김승수와 솔비의 열애설이 검색어에 있다고 놀라워했다. 김승수는 헛웃음을 지으며 "실제로 얼굴을 본 적도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진세연은 과거 백업 댄서로 활동했다. 이후 15살에 소속사 '스타제국'에 길거리 캐스팅되어 본격적인 연습생 활동을 시작했다.

연습생 3개월 만에 쥬얼리 유닛 그룹의 백업 댄서로 무대에 섰고, 우연한 기회에 화보 모델로 발탁되어 배우의 길로 접어들었다.

진세연은 2010년 SBS 드라마 '괜찮아, 아빠딸'로 데뷔한 뒤 KBS '각시탈'의 주인공으로 배우 주원과 호흡을 맞추며 이름을 알렸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