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철강 재고부담 줄어… 품목따라 가격 하락압력 '제각각'

철근 열연 재고 ‘바닥수준’…선재 아연도 등 ‘과잉’ 신호

기사입력 : 2017-11-15 16: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종혁 기자]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수요부진에 따른 체감경기가 더 냉각되고 있다. 시장에 저가(低價) 투매물량이 적지 않게 등장하는 가운데 각 품목에 따른 재고부담은 각기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철근은 되레 부족한 상황인 반면 선재는 재고부담이 작년에 비해 가장 많이 늘어났다.

이 외에 강관 칼라강판 아연도 석도강판은 작년 대비 재고가 높은 수준인 반면 열연강판 형강 중후판 냉연강판 봉강은 부담이 낮아졌다. 재고부담이 높을수록 연말로 갈수록 하락 압력은 더 커질 것이라는 게 업계의 진단이다.

15일 한국철강협회 자료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철강메이커들의 열연강판 재고는 가장 많은 71만160톤으로 집계됐다. 강관은 62만4457톤, 중후판 51만8214톤, 냉연강판 42만94톤, 아연도강판 37만6529톤, 형강 33만3793톤, 철근 22만3595만 톤, 칼라강판 15만7857톤, 석도강판 12만542톤 등의 순이었다. 이 같은 재고는 추석 장기연휴가 이어진 10월을 거쳐 현재 더 늘어났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center
자료 : 한국철강협회



이 중 철근은 작년 9월말보다 재고가 가장 많이 줄었다. 감소율은 39.1%(14만3532톤)에 달했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대한제강 한국철강 등 주요 제강사들의 판매가 공급이 부족할 정도로 호조가 계속됐기 때문이다. 열연강판은 16.8%(14만3397톤) 줄어 그 뒤를 이었다. 열연은 하반기 수입 감소에 따라 포스코 현대제철 공급이 타이트하게 유지됐던 것이 배경으로 지목된다.

이어 형강은 8.2%(3만1톤) 줄었고, 중후판 5.8%(3만1921톤), 냉연강판 5.8%(2만5633톤), 봉강 3.4%(1만1029톤) 등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반면 선재는 가장 큰 폭인 29.3%(2만5734톤)나 증가했다. 칼라강판은 12.1%(6만7338톤), 아연도강판 2.5%(9248톤), 석도강판 1.4%(1660톤) 등의 순으로 증가율이 크게 나타났다.작년 9월말 대비 올해 재고 수준은 선재가 129.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재고부담이 작년보다 높아졌다는 의미다.

강관도 112.1%로 높았다. 다만 미국 시장 호조로 수출 대기중인 물량이 상당량 포함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세아제강 현대제철 휴스틸은 올해 강관 수출로 2014년 이후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다. 칼라강판과 아연도강판은 102.5%, 101.4%를 기록, 현재 재고는 작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철근은 60.9% 수준에 불과했다. 올해 내내 활황이 계속되면서 재고부족 상황이 계속됐다. 열연강판은 83.2%로 작년보다 낮아졌다. 이 외에 형강(91.8%), 중후판(94.2%), 봉강(96.6%) 등도 부담은 줄어들었다. 하지만 90%를 넘는 데다 작년보다 체감경기가 낮다는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수준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시장에서 대리점급 대형 유통상들의 재고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매출을 맞추기 위한 저가투매와 이에 따른 가격 하락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center



김종혁 기자 jhkim@g-enews.com 김종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