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2017 네이버 프라이버시 백서’ 발간

기사입력 : 2017-12-13 14: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이버가 개인정보 관련 주요 이슈에 대한 연구내용을 담은 ‘2017 네이버 프라이버시 백서’를 지난 12일 네이버 프라이버시 센터를 통해 공개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네이버가 개인정보 관련 주요 이슈에 대한 연구내용을 담은 ‘2017 네이버 프라이버시 백서’를 지난 12일 네이버 프라이버시 센터를 통해 공개했다.

네이버는 개인정보의 보호와 활용에 대한 발전적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프라이버시 백서를 발간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처음으로 발간을 시작해 올해로 세 번째 발간이다. 최근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의 기술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면서 데이터 수집에 대한 중요성이 함께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는 국내외에서 IT기업들의 이용자 개인정보 수집, 보관, 처리 방식과 이에 대한 당국의 규제에 대한 연관성이 높은 주제들이 거론됐다. ▲개인정보의 로컬라이제이션에 관한 연구(박훤일 경희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인공지능과 개인정보에 관한 연구(김용대 서울대학교 통계학과 교수) ▲규제 측면에서의 한국·EU·일본의 개인정보보호 법령의 비교(김경환 법무법인 민후 대표 변호사) 등 국내 전문가들이 진행한 세 가지 연구를 담았다.

‘인공지능과 개인정보에 관한 연구’에서는 기술 발달과 함께 불거지고 있는 인공지능 윤리 이슈에 대한 국내외 현황을 살펴보고, 대응방안을 더불어 다루었다.

네이버 이진규 CISO(정보보호최고책임자) 겸 CPO(개인정보보호최고책임자)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의 기술 발전과 상용화를 위해서는 개인정보의 보호와 활용에 대한 논의가 선결되어야 한다”며 “올해 프라이버시 백서에서는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개인정보보호 강화 방안과 함께, 기술 혁신을 저해하지 않을 수 있는 합리적인 규제 방안에 대한 고민을 중점적으로 했다”고 전했다.

네이버는 ‘제4차 산업혁명과 프라이버시의 미래’를 주제로 프라이버시 백서에 담긴 논의를 공유하는 세미나도 20일 개최한다. 연구자 발제 후, 종합토론과 질의응답이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에서 열리며, 개인정보보호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석 신청을 할 수 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