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열린연단 '동서 문명과 근대' 주제, 6일부터 50회 강연 돌입

기사입력 : 2018-01-03 09: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열린연단:문화의 안과 밖’ 운영위원회는 오는 6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동서 문명과 근대’를 주제로 1년 동안 총 50회 강연을 연다고 밝혔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동서양의 근대를 비교하고, 이들 사회의 사상, 과학기술, 정치경제, 문학예술의 편견 없는 교차 검토를 통해 좀 더 자유로운 삶의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한다.”



‘열린연단:문화의 안과 밖’ 운영위원회는 오는 6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동서 문명과 근대’를 주제로 1년 동안 총 50회 강연을 연다고 밝혔다.



열린연단 :문화의 안과 밖은 석학들이 주도하는 문화과학 강연 프로젝트로, 김우창 명예교수를 비롯해 유종호 전 연세대 석좌교수, 이덕환 서강대 교수, 이승환 고려대 교수, 김상환 서울대 교수, 문광훈 충북대 교수, 박명림 연세대 교수 등 7명의 운영위원이 강연 기획부터 강사 섭외, 강연 진행까지 프로젝트 전반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4년 시작해 5년째 진행되고 있는 열린연단의 올해 주제는 ‘동서 문명과 근대’다. 총 50강에 걸쳐 오늘의 우리 삶을 규정하고 있는 근대 정신과 근대적 세계의 성격을 비교문화의 시선으로 짚어본다.

자문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는 “오늘날 세계는 불안과 불확실성을 증대시키는 방향으로 펼쳐지고 있다”며 “이 시점에서 가치와 이념은 현실적 정합성 속에서 또다시 비판적으로 검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번 동서 문명과 근대 강연을 통해 근대가 일구어온 성취와 폐해의 연속선 위에서 근대성의 한계를 극복하고 또 다른 실천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첫 섹션인 ‘사상의 근대성(1~11강)’은 크게 ‘근대성 이론과 그 비판’과 한중일 근대성의 경로를 짚어보는 ‘근대성과 동양’으로 나뉜다. 전체 강연 프로그램의 기조 강연이라 할 수 있는 김우창 교수의 ‘근대화 – 동서양의 차이’를 시작으로 문화인류학자 임봉길 강원대 명예교수, 이태진 서울대 명예교수(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등이 연사로 나설 예정이다.



두 번째 섹션 ‘과학기술의 근대성(12~26강)’에서는 동서양의 과학, 산업혁명의 역사, 매체의 발전부터 천체·이론물리학, 화학, 수학, 양자역학 등 과학의 여러 분야까지 폭넓게 살펴본다. 강연자로는 우리나라 1세대 과학사학자 박성래 한국외대 명예교수, 박창범 고등과학원 물리학부 교수, 김홍종 서울대 수학과 교수 등이 나선다.



세 번째 섹션 ‘정치경제의 근대성(27~36강)’에서는 사회 조직, 근대의 정치 혁명, 제국주의, 세계 탐험과 대항해, 사회진화론의 수용 등 수백 년 이래 이어져온 근대화 경로의 끝자락에 선 우리 사회의 현재적 의미를 짚어본다. 정치학자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박태호 서울과기대 교수와 홍훈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등이 연단에 오를 예정이다.



마지막 섹션 ‘문학예술의 근대성(37~50강)’에서는 문학과 이데올로기, 축제와 갈등 등의 주제를 비롯해 시대적 전환기를 맞고 있는 영화/음악/미술/시/소설 등 근현대 예술 장르에서의 근대성을 새롭게 성찰한다. 시인 진은영 한국상담대학원대학 교수와 천정환 성균관대 국문과 교수 등이 강연할 예정이다.



강연 청중으로 참여를 원하는 이는 열린연단 홈페이지에서 직접 신청이 가능하며 강연 영상과 강연 원고 전문은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도 동시에 볼 수 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