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형 유조선과 화물선 충돌…유조선 화재로 선원 32명 실종

창장(长江) 하구 약 160마일 지점에서 발생

기사입력 : 2018-01-07 16: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창장 하구 약 160마일 지점에서 유조선과 화물선 충돌로 화재가 발생해 배에 타고 있던 선원 대부분이 피해를 입었으며 현재 실종상태로 분류된 상태다. 자료=교통운송부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중국 동부 연안에서 6일(현지 시간) 오후 8시경 유조선과 화물선이 충돌해 유조선 선원 32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중국 교통운송부(交通运输部)가 7일 공식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사고는 창장(长江) 하구 약 160마일 지점에서 발생했으며, 충돌 시 유조선에서 발생한 화재로 타고 있던 선원 대부분이 피해를 입었다. 현재 실종상태로 분류된 상태지만 모두 사망한 것으로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유조선은 파나마에 등록된 13만6000톤급의 'SANCHI'호로 초경질유(액상 탄화수소)를 싣고 있었으며, 선원은 이란인 30명과 방글라데시인 2명 등 총 32명이다.

유조선과 충돌한 화물선은 저장원링장펑해운(浙江温岭长峰海运) 소속의 'CF CRYSTAL'호로 6만4000톤의 곡물을 미국에서 중국 광둥으로 수송 중이었으며, 다행히 선원 21명은 모두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중국 해양경찰, 해양수색구조센터와 한국 해양경찰청 대원들이 급파되어 합동으로 수색과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