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계, 文 대통령 경제 정책 방향 공감…"정부 도움 절실"

기사입력 : 2018-01-10 15: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경제계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담화에서 밝힌 재벌 개혁과 일자리 창출, 노동시간 단축 등 경제 정책 추진 의사에 대해 공감과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경상 대한상의 경제본부장은 “대통령도 말씀하셨듯이 시대가 바뀌고 기업도 사회적 책임에 대해 많이 인식하고 있다"며 "앞으로 정부와 경제계가 대통령이 언급한 내용을 함께 추구하기 위해 소통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기업 스스로 새로운 성장원천을 찾고, (사회적 임무를)실천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정부의 도움이 절실하다. 정부의 규제 개발 및 혁신성장 촉진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은 일자리 정책 관련 정책 방향에 대해 긍정의 뜻을 표했다.

배상근 전국경제인연합회 전무는 공식 논평을 통해 "정부가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은 4차 산업혁명과 청년 실업 등을 고려할 때 바람직한 정책방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를 위해서는 결국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업이 투자와 혁신에 나설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며 “미국, 일본, 유럽 등 세계 각국은 규제 개혁, 노동시장 개혁, 법인세 인하 등을 경쟁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앞으로 선진국들의 정책을 적극 참조하여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더욱 노력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배 전무는 또 “경제계도 혁신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민들이 경제성장의 과실을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경영자총연합회 역시 문 대통령의 사회적 대화와 노사정 대타협을 통한 일자리 창출 의지에 공감한다는 입장이다.

경총 관계자는 이날 “정부는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국민들의 삶이 보다 행복해지는 사회를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며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 과정에서 취약계층의 일자리 감소와 중소·영세기업의 부담 증가 등 사회적 부작용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영계 역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무역협회는 "대통령께서 밝힌 경제, 사회 전반의 신년 국정구상과 그 실행계획을 통해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여는 정부의 확고한 국정운영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안근배 무역협회 무역정책지원본부장은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좋은 일자리가 우리 경제의 근간이자 기반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의 청사진을 제시한 방안에 대해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무역업계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며, 수출의 고부가가치화를 통해 수출이 포용적 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힘써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