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경찰관 대낮에 '그짓' 망신살 ...여경 남편 충격에 정신과 치료까지

기사입력 : 2018-01-11 13: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배우자가 있는 남녀경찰관이 대낮에 집에서 성관계를 맺다 여성의 배우자에게 적발돼 지역사회에서 망신살을 사고 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11일 같은 경찰서에 근무하는 A(44)경위와 B(40·여)경사가 불륜을 저질렀다는 진정이 접수돼 감찰 중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의 징계수위를 논의 중이다.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B경사의 집 안방에서 성관계를 맺다 중 마침 집으로 서류를 찾으러 온 남편에게 들통났다. 남편도 다른 경찰서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이다.

남편 C(39)경사는 이들의 불륜 장면을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몰래 촬영해 증거자료로 남겨 놨다.

여경의 배우자는 충격의 여파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혼소송을 내고 상대 남자를 주거 침임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