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1월 수출 증가세 전망… 올해 수출 4% 증가 목표"

기사입력 : 2018-01-12 11:00 (최종수정 2018-01-12 14: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해 7월 17일 개최된 주요업종 수출 점검회의.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1월에도 수출이 지난달에 이어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2018년 수출 4% 이상 증가를 목표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김영삼 무역투자실장 주재로 12일 새해 첫 주요 업종 수출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11개 주요 업종 협회·단체와 코트라·무역보험공사 등 수출 지원기관이 참석해 1월 수출 동향을 점검하고 수출 관련 업계의 애로 및 건의사항 등을 논의했다.

김영삼 무역투자실장은 “올해는 세계 교역 증가세가 유지될 것으로 보이나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정성과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이 위험요소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한국은 원화 강세와 고금리, 유가 상승 등 ‘신(新) 3고 현상’이 상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반기 수출 총력 체제를 가동해 수출 4% 이상 증가를 목표로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 업종별 협회와 단체는 세계 경제 회복세와 주력 품목 수요·단가 상승세로 1월 수출도 지난해에 이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반도체와 석유화학, 일반기계, 컴퓨터 등 주력 품목이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반도체는 수요 대비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고 석유화학은 유가 상승에 따라 단가가 오르고 있다. 일반기계는 주요국의 건설장비 수요가 늘고, 컴퓨터는 고용량 서버용 SSD 수요가 확대되는 추세다.

참석자들은 또 그간 제기된 86건의 업계 애로와 관련한 추진 경과도 살펴봤다.

산업부는 이 중 37건의 애로는 조치를 완료했고, 32건은 애로사항을 수용하고 현재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애로 해결 사례로는 고시 개정을 통한 전략물자 수출 신청서류 간소화와 보증보험 입찰대행사 발급 허용 등이 있다.

업계는 중소기업 지재권 침해 지원 채널 마련과 해외시장 진출 시 융합제품 인증 가이드라인 제공 등 13건의 건의사항을 새로 제기했다. 산업부는 향후 수출 점검 회의 시 애로 해결 추진 경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