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 "철회 아닌 연기"… 기존 가상계좌는 '폐지'

농협은행도 기존 가상계좌 폐지 수순

기사입력 : 2018-01-12 10: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신한은행이 가상화폐(암호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을 연기한다. 가상화폐 거래 관련 안정성 확보를 위해 리스크 관리 강화에 나선다는 것이다.

신한은행 측은 12일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도입을 하기 위해선 자금세탁방지 관련 시스템이 갖춰져야 하는데 현재 해당 시스템의 안정성과 투명성을 보다 갖추기 위해 도입 시기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가상화폐 거래에 사용되는 기존 가상계좌에 대해서는 오는 15일부터 입금을 금지해 사실상 폐지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가상화폐 거래소에는 공문을 보내 신한은행 가상계좌를 정리하는 방안을 마련하다고 통보한 상태다.

NH농협은행도 가상계좌 폐지 수순을 밟기 위해 내부에서 폐지 날짜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가상계좌 입금 중지와 관련해 거래소 내부와 현재 이야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당국에서 지침이 내려오면 은행은 이를 제도화하고 따를 준비는 돼 있다"고 밝혔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