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뉴스공장' 하태경, 김일성 가면 논란? "구멍 뚫은 건 당의 결정"

기사입력 : 2018-02-13 08: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하태경 의원은 북한 응원단의 김일성 가면에 뚫은 구멍은 당 차원의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사진=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sns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북한 응원단 김일성 가면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하 의원은 13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일성 가면에 구멍을 뚫은 건 당의 결정”이라고 말하는 등 자신의 SNS에서 밝힌 입장을 유지했다.

진행자 김어준이 김일성 가면의 모델이 북한 배우 리영호라는 미남배우의 얼굴이라는 주장이 있다고 묻자 하 의원은 “북한의 최고 미남 기준은 김일성”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북한에서 최고 존엄인 김일성 얼굴을 본뜬 가면에 구멍을 뚫을 수 있겠냐는 물음에도 답했다. 하 의원은 “눈구멍을 동공이라고 한다”며 가면에 구멍이 없으면 응원단이 보이지 않아 힘들기 때문에 김일성이 인민들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뚫지 않았겠냐고 말했다.

김어준은 하 의원의 김일성 가면 논란에 관한 주장에 계속해서 크게 웃었다. 그러면서 “이 주장 계속 하실 겁니까?”라고 물었다. 하 의원은 물음에 “오늘로 끝이죠”라면서 “이제 김일성 가면 안 쓰지 않습니까”라고 답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바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그런 주장을 제기하지 않겠다는 얘기였다. 김어준은 비판문자가 10분 만에 1500건을 넘겼다면서 세계신기록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일성 가면’ 논란은 최초 보도했던 노컷뉴스에서 사실이 아니라며 사과했고, 통일부에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 해명했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