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숀 화이트 8년만의 화려한 대관식… 미국에 100번째 金 선사

기사입력 : 2018-02-14 15: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성조기를 들고 기뻐하는 숀 화이트. /사진=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미국 스노보드 선수 숀 화이트(32)가 14일 남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금메달을 거머쥐며 8년 만에 화려한 대관식을 가졌다. 숀 화이트 덕에 미국은 동계 스포츠 강국 노르웨이에 이어 두 번째로 동계올림픽 통산 금메달 100개를 넘어서게 됐다.

이날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펼쳐진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숀 화이트가 최종 점수 97.75점으로 우승했다.

지난 2006년 토리노 올림픽과 2010년 벤쿠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얻었던 숀 화이트는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4위를 기록하며 메달을 놓쳤다.

이날 숀 화이트의 경기는 역전의 드라마였다. 1차 결선에서 94.25점으로 1위를 달리던 숀 화이트는 2차 예선에서 연기르 마치지 못하고 넘어지고 말았다. 2차 결선 1위는 95.25점을 기록한 히라노 아유무(20, 일본)였다.

이어진 3차 결선에서 숀 화이트는 1차 때보다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극적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최종 결과 97.75점으로 금메달을 거머쥔 숀 화이트 덕분에 미국은 이날 노르웨이에 이어 동계올림픽 통산 100개의 금메달을 획득한 두 번째 나라가 됐다.

한편 미국은 숀 화이트와 클로이 김을 앞세워 하프파이프 남녀부문 모두에서 금메달을 가져가는 쾌거를 달성했다.


평창특별취재팀=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평창특별취재팀=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