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증시 11.44% 폭락 와르르, 무슨 일? 트럼프 군사공격 중대결정 일파만파 …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가상화폐 흔들

기사입력 : 2018-04-10 04: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러시아 증시 11.44% 폭락 와르르, 무슨 일? 트럼프 군사공격 중대결정 일파만파 …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가상화폐 흔들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
러시아 증시가 큰폭으로 떨어졌다.

10일 모스크바 증시에 따르면 러시아증시 종합주가지수는 이 시각 현재 1141.50로 전일 대비 11.44% 떨어졌다.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이후 미국이 시리아를 상대로 군사공격을 할 움직임을 보이면서 그동안 시리아를 지원해온 러시아의 긴장이 급속도로 악회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시리아에 대한 국제적 비난이 이어지면서 시리아를 지원하고 있는 러시아에 경제 제제를 가하자는 국제적 압력도 높아지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시리아 반군 지역인 동구타 두마의 한 병원에 화학무기 공격이 이뤄졌다는 언론보도가 나온 직 후 "앞으로 48시간 이내에 중대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료들을 상대로 회의를 주재하면서 정부와 군이 관련 상황을 조사하고 논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의 이번 화학무기 공격을 "무고한 사람들에 대한 악랄한 공격"이라고 규탄하면서 공격의 주체가 "러시아인지, 시리아인지, 이란인지, 또는 이들 모두가 함께한 것인지 알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center
러시아 증시 11.44% 폭락 와르르, 무슨 일? 트럼프 군사공격 중대결정 일파만파 …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가상화폐 흔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그는 "잔혹한", "야만적인", "끔찍한" 등의 표현을 동원해 이번 공격을 맹렬히 비난하면서 "이번 일은 인도주의에 정면으로 반한 것으로 그대로 방관해서는 놔둬선 안 된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증시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시리아 정부나 그 동맹국에 대한 군사공격을 예고한 것으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시리아에서 화학무기 공격으로 민간인이 다수 사망하자 공격 주체를 시리아 정부군으로 지목하고 59발의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로 시리아 공군 비행장을 폭격한 바 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도 이날 국방부에서 시리아 정부에 대한 공습 가능성을 묻자 "지금 당장은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군사공격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국 정부는 이번 공격에 사용된 화학물질이 국제사회가 사용을 금지한 '신경작용제(nerve agent)'인 것으로 보고있다.

미국 국무부는 "소셜미디어의 사진과 영상에서 볼 수 있는, 믿을만한 의료전문가들이 전한 두마 희생자들의 증상은 일종의 신경 작용제인 질식 작용제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는 또 "시리아 정부군과 동맹군은 두마 지역에 국제감시기구가 접근하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면서 국제기구와 인도주의 단체들의 접근을 허용하라고 요구했다. 트럼프의 군사공격에 관한 중대결정 시사 이후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와 가상화폐 시세 국제유가 그리고 금값 등이 요동치고 있다.

미국 뉴욕증시 실시간 주식 시세표

Stock Market Overview Index Value Change Net / %

NASDAQ 6993.51 78.4 ▲ 1.13%

NASDAQ-100 (NDX) 6514.87 81.66 ▲ 1.27%

Pre-Market (NDX) 6478.57 45.36 ▲ 0.71%

After Hours (NDX) 6431.12 -2.09 ▼ 0.03%

다우지수 DJIA 24177.04 244.28 ▲ 1.02%

S&P 500 2631.98 27.51 ▲ 1.06%

Russell 2000 1527.65 14.35 ▲ 0.95%

Data as of Apr 9, 2018 | 3:23PM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러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