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기업,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 무역장벽 봉착

인허가 조건, 안전 기준, 관세 인상 등 무역 장벽 높아져

기사입력 : 2018-04-16 15: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DIHK 조사에서 독일의 해외 진출 기업 약 40%가 해외에서 사업을 할 때 무역 장벽이 높아졌다고 답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독일 기업들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무역장벽의 증가 사태에 직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연방상공회의소(DIHK)가 글로벌 진출 기업 2100개를 대상으로 조사해 최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조사 대상 2100개 기업 중 "지난 12개월 동안 해외에서 사업을 할 때의 무역 장벽이 높아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약 40%로 2017년 조사 결과 31%에서 9%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철강 및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 도입과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 도입을 제안하기 전인 2월에 실시됐기 때문에 이후 상황은 더욱 나빠진 것으로 관측된다. 인허가 조건이나 안전 기준의 엄격화, 관세 인상 등이 무역장벽이 높아진 사례로 꼽혔다.

무역 장벽이 가장 높은 곳은 러시아, 중동, 북아프리카, 터키, 중국이 꼽혔다. DIHK는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이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보호 무역주의가 독일 기업에게 계속 불투명한 상황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러한 무역 장벽에도 불구하고 25%의 기업들이 향후 "사업의 개선을 전망하고 있다"는 답변을 남겼으며, 사업의 악화를 전망하는 기업은 10%에 불과했다. 유로존과 북미 지역, 아시아 국가의 최근 경기 회복을 배경으로 글로벌 경기 수치가 계속 회복세를 나타내는 것이 원인으로 조사됐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