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채권시장 '먹구름'…국제유가 상승+추가금리인상 우려 고개

한미 기준금리 역전 우려 상존
과반수 이상 기준금리 '동결' 전망

기사입력 : 2018-05-01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금융투자협회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채권 전문가들은 5월 채권시장 심리가 '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유가 상승세와 한미 기준금리 역전 우려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서는 과반이 동결을 전망했다.

지난달 30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18년 5월 채권시장지표'에 따르면 5월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에 이어 약세를 지속할 전망이다. 지난 17∼20일 채권 보유 및 운용 종사자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서 5월 종합 채권시장 체감지표(BMSI)는 91.0으로 전월(80.0)대비 11.0포인트 상승했다.

BMSI는 채권시장 지표로서 설문 문항에 대한 답변 인원의 응답으로 산출한다. 100이상이면 시장이 호전, 100이면 보합, 100이하면 악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는 의미다.

부문별로 금리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전망 BMSI는 74.0으로 집계돼 전월(64.8) 대비 9.2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부채 압박과 구조조정 등으로 인한 내수시장 부진 등이 금리 인상 부담으로 작용해 금리 하락을 지지하고 있지만,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으로 인한 대외금리 역전 우려가 상존하고 있어 5월 국내 채권시장 금리전망은 보합 응답자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center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대폭 호전됐다. 환율 BMSI는 123.0으로, 전월(81.3)보다 41.7p 상승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로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외환시장 개입 내역공개로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가 기대됨에 따라 5월 국내 환율 전망은 환율 하락 응답자 비율이 늘었다.

반면 물가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 대비 소폭 악화됐다. 물가 BMSI는 74.0(전월 81.3)으로 전월 대비 7.3p 하락했다.

공공요금 동결과 축산물 가격 하락 등의 일시적 요인들이 물가 하방압력으로 작용했다. 또 국제유가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5월 물가전망에선 보합 응답자 비율이 증가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글로벌 달러 약세 지속으로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대폭 개선됐다"면서 "다만 국제유가 상승세가 지속되고 한미 기준금리 역전 우려와 내수경제 회복 둔화 우려가 상존하고 있어 5월 채권시장 심리는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