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M ‘PC와 이별’ 선언에 유저들 “PC없으면 게임 못하는데 무슨… ”

기사입력 : 2018-05-15 20: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5일 열린 리니지M 서비스 1주년 미디어 간담회 'YEAR ONE'에서 (왼쪽부터)엔씨소프트 임종현 TD, 김효수 PD, 이성구 상무, 이지구 센터장, 강정수 사업실장이 Q&A를 진행하고 있다.

엔씨소프트가 리니지M이 PC게임 리니지와 다른 새로운 노선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부 유저들은 모바일 게임인 리니지M을 컨트롤 문제 등으로 인해 PC로 플레이하는 유저들이 많다는 점을 꼬집으며 “PC가 없으면 할 수 없는 게임”이라며 비아냥대고 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15일 열린 ‘리니지’ 1주년 기념 미디어 행사에서 “지금 이 순간부터 ‘리니지M’은 PC ‘리니지’와 결별을 선언한다. ‘리니지’와 ‘리니지M’이 어떻게 될지 몰라서 언제든지 PC와 합칠 수 있게 만들어놨지만 이제는 ‘리니지M’만의 새로운 길을 걸어가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PC에서 활성화되지 못했던 다양한 콘텐츠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새로운 가능성을 이야기해주며 또 하나의 가능성을 볼 수 있었다”며 “‘리니지M’만의 재탄생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30일 신규 클래스 ‘총사’를 리니지M에만 출시하는 등 PC게임과 차별화를 두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그러나 유저들의 불만이 엉뚱한 곳에서 터졌다. 유저들은 리니지M이 가진 모바일 게임이라는 정체성부터 찾아야한다고 비난했다.

소식을 접한 한 유저는 “차별화는 무슨. 모바일 게임인데 PC를 사용해 플레이하는 유저가 더 많다. 모바일 맞춤 환경부터 제공해라”고 말했다. 다른 유저는 “휴대폰으로 게임하면 세밀한 컨트롤 안되서 PC로 하는 애들한테 당함. 리니지M 모바일 게임 아님. PC게임임”이라고 비아냥거렸다.

실제로 많은 리니지M 유저들은 PC에서 모바일 게임을 실행할 수 있는 ‘녹스 앱 플레이어’ 등의 프로그램을 이용해 게임을 즐기고 있다. 모바일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PC를 사용해야 원활한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것이 유저들의 입장이다. 기존 PC게임 리니지와의 차별성을 두겠다는 엔씨소프트의 선언이 엉뚱한 곳에서 공격받는 이유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오는 30일 리니지M에만 신규 클래스 ‘총사’를 출시하고 PC 리니지와의 차별화를 시작한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