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인물관계도…허준호, 박주미도 살해?!(3~4회 예고)

기사입력 : 2018-05-17 21: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7일 오후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3~4회에서는 윤희재(허준호)가 아들 윤나무(남다름)을 지킨다며 새로운 범행을 저질러 소름을 선사한다. 사진=MBC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허준호가 아들을 지킨다며 또다시 잔인한 범죄를 저질러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17일 밤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연출 최준배, 극본 이아람) 3~4회에서는 윤희재(허준호 분)가 아들 윤나무(아역 남다름 분)을 지킨다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는 충격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예고 영상에 따르면 사이코패스 윤희재가 반려견 럭키가 짖는 소리를 듣고 자신의 아지트로 들어온 길낙원(류한비 분)에게 "우리 아들이 이렇게 예쁜 여자 친구랑도 사귀는 줄 아빤 몰랐네"라고 말해 소름을 선사한다.

이어 윤나무가 길낙원을 집에 데려다 주려 하자 윤희재는 망치를 뒤로 숨겨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아버지 윤희재가 희대의 사이코패스임을 알고 있는 윤나무는 길낙원에게 "전부다 그리고 나도 잊어버려 줘"라고 부탁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길낙원이 "왜 그래야 되는데?"라고 묻자 나무는 "니가 위험해질까봐"라고 밝힌다. 하지만 낙원은 "싫어"라고 답한다.

이어 낙원은 나무에게 "나는 니가 좋거든. 니가 싫다 그래도 난 계속 좋아하려고"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낸다. 낙원은 또 나무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나무는 학교에서 잠이 든 낙원을 보며 '좋아해. 낙원아. 아주 많이'라고 마음 속으로 고백한다.

한편, 윤희재는 낙원의 집에 경찰차가 들이 닥친 것을 보고 새로운 범행을 결심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낙원의 엄마 지혜원(박주미 분)가 윤나무와 나란히 서 있는 것을 본 본 윤희재는 '내 아들을 위험하게 만드는 모든 쓸데없는 것들, 거슬리는 전부 아버지가 없애줄게. 아빠가 널 지켜줄게'라고 결심해 소름을 선사한다.

허준호가 선량한 미소를 장착한 자상한 아빠와 연쇄살인범을 오가는 소름 돋는 반전 연기를 펼치는 '이리와 안아줘'는 32부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2회(35분 기준)연속 방송된다.

'이리와 안아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center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인물관계도. 사진=훈주 편집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