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7월에 '청주~오사카·무안~타이베이' 신규 취항

- 7월 21일 청주~오사카, 7월 27일 무안~타이베이
- 오사카 취항거점 인천·김포 등 5개로 확대…국적사 중 ‘최다’

기사입력 : 2018-05-17 14: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주항공은 오는 7월 21일 청주~오사카, 7월 27일 무안~타이베이 등에 신규 취항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사진=제주항공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제주항공이 오는 7월에만 2개의 지방발 국제선을 신규 취항한다.

제주항공은 오는 7월 21일 청주~오사카, 7월 27일 무안~타이베이 등에 신규 취항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중견 국적항공사로서 ‘지방공항 활성화’를 선도하는 책임 구현과 함께 거점 다변화를 통한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전략이다.

이로써 제주항공은 6개의 국내선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39개 도시에 모두 54개의 정기노선을 운영하게 될 전망이다.

먼저 7월 21일에 신규 취항할 예정인 청주~오사카 노선은 매일 주7회 일정으로 국제선 거점을 다변화한다.

청주공항은 인천, 김포, 부산, 무안에 이어 오사카에 취항하는 제주항공의 5번째 도시가 된다.

이는 국적항공사 가운데 오사카를 잇는 가장 많은 도시 수이며, 오사카행 주간 운항횟수는 주75회가 된다. 우리나라 각 공항에서 오사카에 취항하는 항공사 중 가장 많은 운항규모이다.

무안공항을 ‘제3의 허브’로 설정한 제주항공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3일 동안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태국 방콕 등 3개 노선에 잇달아 신규 취항한 데 이어 오는 7월 27일부터는 무안~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주5회 일정으로 추가 취항한다는 계획이다.

일본, 베트남, 태국에 이어 3개월 내에 대만 노선까지 총 4개국의 하늘 길을 열어 무안공항의 획기적인 활성화는 물론 호남지역 주민들의 여행 편의를 크게 높였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노선에 대한 지방발 신규취항과 운항횟수를 늘려 지방공항 활성화라는 국적항공사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지역주민의 여행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