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 모욕' 블랙넛, 논란 즐기나? '김치티셔츠' 입고 앨범홍보

기사입력 : 2018-05-17 17: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래퍼 블랙넛이 적절하지 않은 차림으로 재판에 참석해 누리꾼들의 비판을 사고 있다. 사진=블랙넛 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성희롱적 가사로 여성가수 키디비를 모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블랙넛이 황당한 복장으로 공판에 출석해 빈축을 사고 있다.

블랙넛은 17일 오후 2시30분 키디비 모욕 혐의에 대한 3차 공판에 출석,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블랙넛은 검정색 바지에 청색 셔츠 차림으로 서울중앙지방법원을 찾았다. 법원 출입문을 통과한 블랫넛이 셔츠를 벗자 '실키보이즈 앨범 많이 들어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흰색 티셔츠가 보였다.

티셔츠 뒷면에는 김치 그림과 함께 영문으로 'kimchi'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앞서 블랙넛은 키디비를 '김치녀'라 비하한 전력이 있어 또 다시 키디비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키디비 논란과 관련 없는 차림이었다 해도 재판에 참석하는 피고인으로서 적절하지 않은 복장이었다는 지적은 피해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공판이 장난이냐" "논란을 즐기는 것이냐" 면서 앨범 홍보에 나선 블랙넛의 태도를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