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여대, 근현대사기념관 개관 2주년 기념 ‘3·1운동의 혁명적 성격’ 심포지엄 개최

기사입력 : 2018-05-24 15: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덕성여자대학교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지역문화연구센터는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와 함께 오는 31일 오후 1시 30분 학내 대강의동 104호에서 ‘3·1운동의 혁명적 성격’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내년 내년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강북구 근현대사기념관 개관 2주년을 기념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여성에 초점을 맞춰 3·1운동 참여 계층에 대한 성격과 3·1운동이 사회변동에 끼친 영향 등을 살필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3·1운동이 갖는 혁명적 의미를 탐구하는 데 주요 목적을 둔다.

정요근 덕성여대 사학과 교수가 심포지엄 사회를 맡았으며,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이 ‘3·1혁명의 이념적 지평’을 주제로 기조발표를 담당한다.

이 외에 이기훈 연세대 국학연구원 교수, 신주백 연세대 국학연구원 교수 등이 주제 발표를 할 예정이다. 발표가 끝난 후에는 윤경로 한성대 전 총장, 신영숙 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 기획위원장, 이태훈 연세대 역사문화학과 교수, 박수현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실장, 이동기 강릉원주대 사학과 교수 등이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