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탐험형 크루즈선 포낭 6월 일본에 진출

기사입력 : 2018-05-31 14: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프랑스의 탐험형 크루즈선 포낭.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남극 등 항만이 정비되지 않은 지역을 전문적으로 투어하는 프랑스 크루즈선 포낭(PONANT)이 6월부터 일본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30일(현지 시간) 밝혔다.

포낭은 유람선 수를 오는 2021년까지 2배 이상 늘리고 일본 기항지 투어를 포함한 기획을 강화한다. 일본 주재 새 매니저를 임명하고 일본에서의 수요 확대에 대비한 태세 정비를 서두를 계획이다.

포낭은 남극이나 아마존 등 항만이 정비되어 있지 않은 지역을 투어하는 세계 최대의 '탐험형' 크루즈선이다. 크루즈선 1척당 승선 인원은 200명 안팎이다. 수천 명이 승선하는 대형 크루즈 선박보다 작지만 편안한 객실을 갖추고 대형 선박이 입항할 수 없는 장소를 투어하는 기획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소유 선박수는 현재 5척이며, 6월부터 연간 1~2척씩 늘려 오는 2021년에는 12척을 운영한다고 포낭은 밝혔다. 이와 함께 일본에 입항하는 투어에 증편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낭은 새로 건조하는 크루즈선은 모든 객실 발코니에서 바다 속의 모습을 대형 유리 벽면 너머로 관찰할 수 있는 '바다 라운지'를 마련하는 등 고급스러움을 추가한다.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2017년 방일 크루즈 여객 수는 전년 대비 27.2% 증가한 253만3000명으로 최고를 기록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