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공항 면세사업 호텔신라와 중국계 cdf 2사 체제로 운영…호텔롯데 탈락

기사입력 : 2018-06-03 11: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세계 50위권의 공항 면세점 마카오공항.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세계 50위권의 공항 면세점으로 관심을 모은 마카오공항 B구역 면세점 사업권은 중국계 cdf에 돌아갔다. 이에 따라 호텔신라와 치열한 경쟁을 다투는 호텔롯데는 입찰에서 결국 고배를 마셨다.

cdf가 면세점운영권을 획득한 마카오공항 B구역은 340평(1130㎡) 규모 부지로 마카오공항 면세점 절반에 해당된다. 운영기간은 5년이다.

마카오공항 면세점은 2252㎡ 규모로 세계 50위권의 공항 면세점이다. 1995년에 개장한 마카오공항은 연간 700만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다. 현재는 동북아시아와 동남아시아의 단거리 노선에 집중하고 있다.

성장성이 높아 과거 듀프리, 뉘앙스 등 세계적인 면세 사업자들도 입찰에 참여하기도 했다.

터미널 북쪽에 위치한 A구역은 호텔신라의 스카이 신라(Sky Shilla)가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아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