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 연막작전…베이징 아닌 싱가포르행

기사입력 : 2018-06-10 18:4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출처=조선중앙TV 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전용기인 '참매 1호'를 두고 중국국제항공에 임차한 보잉 747기를 타고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10일 김정은 위원장이 탑승한 에어차이나 CA122편은 이날 오전 8시 30분 평양 공항에서 출발했다.

해당 항공기는 처음 목적지를 베이징으로 알렸지만, 이내 CA61로 편명을 바꾼 뒤 지난 9일 싱가포르로 갔던 CA122편이 평양에서 이륙한 지 불과 1시간 뒤에 내륙 직항로를 이용해 예상보다 빠른 오후 3시 30분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도착했다.

그 뒤에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 1호'가 평양에서 출발해 김 위원장이 어떤 비행기에 탔는지 혼선을 조장했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북한 속성상 최고 지도자의 이동은 극비 보안이라 이번에도 일부로 동시에 두 대를 띄워서 김 위원장의 동선을 알지 못하게 한 것 같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최고 지도자 안전을 제일 중요시 한다는 점에서 중국이 제공한 747기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 1호는 옛 소련 시절 제작된 '일류신(IL)-62M'을 개조한 것으로 제원상 비행 거리가 1만㎞에 달해 4700㎞ 거리인 싱가포르까지 재급유 없이 비행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전용기가 싱가포르까지 장거리를 단 한 번도 운항해본 적도 없어 장거리를 조종할 인력도 부족하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이 참매 1호를 타고 오기에는 위험이 너무 컸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반면 이번에 김 위원장이 이용한 중국국제항공의 보잉 747-4J6 기종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을 비롯해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등 중국 고위급이 이용하는 전용기로도 유명하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에 도착한 이후 리센룽 총리와 회담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