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후보 “미·북 정상 '합의', 도민과 함께 환영”

“전남도 차원의 대북한 교류와 경제협력 등 방안 강구”

기사입력 : 2018-06-12 18: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
[글로벌이코노믹 허광욱 기자]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공동합의문’을 도출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하고, 후속조치 등이 차질 없이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번 북미회담은 한반도의 평화공존과 공동번영, 나아가 세계 평화를 위한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합의된 내용이 차질 없이 추진돼 비핵화 등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가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미국의 대북 안전보장 제공’ 등 합의된 4개항을 현실화 시킬 수 있는 실효성 있는 후속조치들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에 이어진 이번 미·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난 것을 온 전남도민과 함께 다시 한 번 환영한다”며 “도지사에 당선된다면 다가올 남·북 평화번영시대에 대비해 전남도 차원의 보다 구체적인 교류 및 경제협력 방안 등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후보는 문재인 정부 초대 농식품부 장관, 18·19대 국회의원, 전남도 경제통상국장과 행정부지사 등을 지냈다.


허광욱 기자 hkw89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