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진화,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사연 공개 "나이, 직업 듣고 이틀 간 연락없었다"

기사입력 : 2018-06-15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온라인뉴스부]
함소원과 진화의 연애 스토리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1월 경기도 의왕시청에서 혼인신고를 하며 정식으로 부부가 됐다.

진화는 중국 웨이보 팔로워가 20만 명이 넘는 중국의 SNS 스타다. 대규모 농장사업가 집안의 2세라는 재력과, 아이돌과 견줄만한 외모 때문.

함소원은 방송에 출연해 둘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만나는데 우리 관계가 점점 진지해니까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었다. 그래서 나는 한국에서 연예인도 했고, 나이도 너무 많고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함소원의 고백을 들은 진화는 이틀 간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진화는 다시 함소원에게 연락을 해 "그 나이에 뭐하고 있는 거냐. 정신 차려라. 너 이렇게 놀러 다닐 나이 아니다"라는 말과 함께 "애는 언제 낳을 거냐고 아무튼, 시간 없으니까 나랑 빨리 결혼하자"고 고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 말미에는 18세 연상연하 함소원-진화 부부가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산부인과 전문의는 초음파 모니터를 보면서 "지금 임신 10주 차 됐다"라고 알렸다.

이어 전문의는 "이게 왜 안 되지?"라고 당황한 기색을 보였고 함소원은 "아기 심장 소리 왜 안 들려?"라며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오열하는 함소원의 모습과 다독이는 진화의 모습이 비춰지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