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자산 회피 분위기 확산 원달러 환율상승...위안. 달러 환율은 13일 연속 올라

기사입력 : 2018-07-02 19: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하반기 첫 거래일인 2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흐름을 지속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하반기 첫 거래일인 2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흐름을 이거갔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5원 상승(원화가치 하락)한 11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위험자산 회피(리스크오프) 분위기가 원달러 환율의 상승 배경으로 꼽힌다.

전거래일인 지난달 29일(1114.5원) 9.7원 하락한 이후 1거래일 만에 다시 1120원대로 반등했다.

오는 6일 실행 예정인 미·중 관세부과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환율은 장중 상승폭을 확대했다.

위안·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0.3% 상승한(위안화 가치 하락) 달러당 6.6580위안 선에서 거래됐다. 위안·달러 환율은 지난달 13일 이후 무려 13거래일 연속 상승하고 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