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부발전 '그린팩토리 사업 추진'...온실가스 감축 고정비용 절감 기대

기사입력 : 2018-07-09 17: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안나 기자]
중소기업이 온실가스 감축의 고정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진행 추진 된다.

9일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 이하 ‘남부발전’)이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발전사 최초로 ‘KOSPO 그린팩토리 CO’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내용에 따르면 ‘KOSPO 그린팩토리 CO’ 사업은 컨설팅과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도모하는 사업으로, 참여 중소기업은 고정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남부발전은 사업 투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량을 탄소배출권으로 획득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남부발전은 ‘KOSPO 그린팩토리 CO’ 사업으로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펼쳐 상호 Win-Win하는 환경경영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주)에스피앤지와 사업추진 협약을 체결한 것.

협약 체결에 따라 남부발전은 (주)명진TSR 등 15개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절감을 위한 컨설팅과 감축설비 구축에 총 6억원을 지원한다.

남부발전은 이번 사업으로 연간 약 4억원의 중소기업 에너지비용을 절감해줌과 동시에 약 15,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획득한다는 방침이다.

남부발전 정이성 조달협력처장은 “기업의 지속가능성장을 위하여 환경경영체계 구축은 필수”라며, “남부발전은 남부발전 뿐 아니라 중소기업과의 공동 환경경영을 중요한 부분으로 고려하고 있다. 앞으로도 미세먼지 감축과 폐수처리에 관련된 사업을 추가적으로 시행해 남부발전과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지역사회와 국가의 환경문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안나 기자 jan0206@g-enews.com

전안나 기자 jan0206@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