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이재용 부회장과 첫 만남…인도 삼성전자 준공식 참석

기사입력 : 2018-07-09 18: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부회장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인도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부회장과 취임 처음으로 만난다.

문 대통령이 국내 대기업 집단 1위인 삼성그룹 행사에 참석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하반기 첫 외교 일정으로서 지난 8일 인도를 국빈방문했다. 잠재 성장률이 큰 서남아시아 거점국 인도 방문을 통해 양국 실질 협력 증대에 힘을 싣는 회담이다.

문 대통령은 9일 인도의 '국부(國父)'로 불리는 간디 기념관에 헌화한 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 곳에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부회장과 만난다.

이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만든 인도 내 최대의 휴대폰 공장이다.

이날 준공식은 약 30분간 진행되며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간단한 인사말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사에서 노이다 공장이 우리나라와 인도 협력의 상징으로서 양국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란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제살리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조직개편에서 경제 참모진을 대거 교체하고, 일자리•민생 살리기 정책도 발표하며 경제성장에 힘을 쏟고 있다.

이에 따라 문대통령의 취임 첫 재계 1위 사업장 방문이 집권 2년차 경제방향 변화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일정은 그동안 추진해온 통상적인 경제외교라고 정치적으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