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장마철 차량 셀프점검'으로 안전사고 예방할 수 있어

기사입력 : 2018-07-11 08: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안나 기자]


더운 여름철 슬리퍼를 착용한 채로 자동차를 운행하는 운전자들이 많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장마철 운전 시에는 반드시 미끄러짐이 적은 안전한 신발을 착용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슬리퍼는 바닥이 미끄어뤄 페달을 밟는 과정에서 미끄러져 운전자의 의도와 다르게 조작될 수 있기 때문.

이처럼 장마철에 일어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해 한국교통안전공사가 다양한 팁을 전했다.

내용에 따르면 와이퍼·워셔액은 운전자의 시야확보를 위해 먼저 확인해야 한다. 워셔액을 창유리에 분사한 후 와이퍼를 작동시켜 창유리가 깨끗이 닦이는지와 이상소음 발생여부, 워셔액 부족여부를 점검해보아야 한다.

타이어에 있는 홈은 빗길 주행 시 물을 배수하는 배수구 역할을 담당한다. 수막현상*을 예방하기 위해 홈의 깊이가 충분한지 사전에 확인하고, 타이어 홈에 있는 마모한계선에 도달하기 전 타이어를 교환해 주는 것이 좋다.


전안나 기자 jan0206@g-enews.com

전안나 기자 jan0206@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