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은산분리 규제 원칙 재점검할 때 됐다”

기사입력 : 2018-07-11 14: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최종구 금융위원장.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1일 “은산분리 규제 원칙을 재점검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이날 인터넷전문은행 국회 토론회에 참석해 “그간 우리나라는 기업의 자금 수요에 비해 공급이 항상 부족해 대기업이 금융사의 자금을 항상 독점하다시피 했지만, 점차 경제 규모의 확대와 경제시스템의 선진화 노력이 이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기업의 자금조달 수단이 다변화했고 대기업에 대한 사회적·제도적 감시체계가 강화됐으며 금융감독과 규제도 정밀화됐다”며 “은산분리 원칙을 도입할 때보다 시대의 변화에 따른 요구를 제도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만큼 사회경제적 여건이 충분히 성숙했다”고 평가했다.

최 위원장은 또 앞으로 금융 산업이 시대의 변화를 수용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태어날 때부터 디지털 기기와 친숙한 이른바 ‘디지털 네이티브’는 기존의 금융 서비스에 만족하지 않는다”며 “청년들은 IT기업들에서 일하고 싶어하고 인터넷전문은행은 IT기업에 투자할 의욕이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원하는 금융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IT분야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요구되고 있는 분야며 우리나라가 잘할 수 있는 만큼 생산적인 분야”라고 강조했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