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확전 불안, 코스피 2280선 후퇴…외인은 이틀째 사자

기사입력 : 2018-07-11 17: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거래소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코스피지수가 2280선으로 밀렸다.

지난 밤사이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 분쟁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실적 개선 기대감이 커지며 상승마감했다.

미 증시는 장 초반 러셀 2000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투자심리 개선이 지속됐다. 하지만 오후 들어 일시적으로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되며 상승폭이 축소됐다.

다우지수는 0.58%(143.07포인트) 상승한 2만4919.66, S&P 500 지수 는 9.67포인트(0.35%) 오른 2793.84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3.00포인트(0.04%) 상승한 7759.20로 장이 종료됐다.

이날 장중 미국 정부는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했다. 미국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절차를 시작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중국은 160억달러어치의 미국 제품에 보복관세를 매길 계획이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공세에 약세 흐름을 보였다. 외인이 매수로 전환하며 낙폭은 다소 축소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인은 사자에 나섰다. 이틀째 순매수로 그 규모는 309억원을 기록했다.

개인도 1349원을 동반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1904억원을 내다팔았다.

코스피지수는 11일 전날보다 13.54포인트(0.59%) 하락한 2280.62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종목들은 엇갈렸다. 노조의 부분 파업 소식으로 현대차 1.62%,현대모비스 1.46%, 기아차 0.64% 동반약세를 나타냈다.

LG전자는 3분기에도 실적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에 2.05% 하락마감했다.

KB금융 1.28%, 삼성생명 1.23%, 삼성에스디에스 2.45%, 넷마블 0.31% 등도 약세를 나타냈다.

반면 NAVER는 외국인의 매수세에 1.18% 올랐다.LG생활건강은 2분기 실적 호조전망에 1.01% 강세를 보였다.

SK텔레콤1.93%, 아모레퍼시픽 0.34% 등도 상승마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