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항공 타봤니?]핀에어·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에어버스

기사입력 : 2018-07-12 13: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핀에어,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에어버스
◇핀에어, 여름맞이 유럽행 이코노미 특가 프로모션


유럽 대표 항공사 핀에어가 유럽 주요 도시를 운항하는 이코노미 왕복 항공권을 20일까지 특가로 판매한다. 헬싱키, 런던, 베를린, 레이캬비크를 향하는 항공편의 경우 이코노미석 왕복 1인 기준 최저 79만 1천 9백원, 파리, 모스크바, 스톡홀롬 등 유럽 주요 20개 국으로 향하는 항공편은 이코노미석 왕복 1인 기준 최저 69만 2천 8백원에 판매된다. 여행 가능 기간은 올해 10월 4일부터 내년 5월 25일까지이며, 체류기간은 최소 5일에서 최대 30일이다. 2-11세 유아는 프로모션 가격에서 75%, 2세 미만의 유아는 10% 추가 할인이 가능하다. 핀에어 승객들은 1회 이용만으로도 핀에어 플러스 마일리지를 국내 3대 (롯데, 신세계, 현대) 백화점 상품권으로 교환 가능하다. 또한, 다른 유럽 목적지로 향하더라도 헬싱키에서 무료 1회 스탑오버가 가능해 합리적인 가격에 현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헬싱키 마켓 광장이나 헬싱키에서 배를 타고 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을 여행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롯데카드 최대 15% 항공권 할인 이벤트

인도네시아 국영항공사인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과 롯데카드는 일주일 간 온라인 항공권 할인 프로모션을 공동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온라인 항공권 할인 프로모션은 좌석 등급에 따라 최대 15%의 할인율이 제공된다. 대상 노선은 인천-인도네시아 왕복노선과 인천-호주 왕복노선이다. 발권 기간은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이며, 출발 기간은 오는 16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다. 출발일로부터 최소 3일 전 발권을 완료해야 할인율이 적용되며, 오는 21일부터 8월 16일, 9월 21일부터 9월 23일, 12월 22일부터 12월 31일, 내년 2월 2일부터 2월 6일은 출발 가능기간에서 제외된다. 구매 방법은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공식 웹사이트 또는 모바일앱(프로모 코드에 KROT18을 입력하면 할인율이 적용된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및 롯데카드 웹사이트에서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예약발권부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은 인도네시아의 국영항공사로서, 내달 개막할 아시안게임의 개최지인 자카르타와 팔렘방 모두 당일 연결이 가능한 유일한 항공사이다. 뿐만 아니라 윤식당의 촬영지로 큰 인기를 끌었던 롬복, 불교 문화의 정수이자 인도네시아의 대표 문화 유적 지역인 족자카르타 등 인도네시아의 다양한 여행지를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다.

◇에어버스, A220-100 및 A220-300 공개

에어버스가 툴루즈 근교 헨리 지글러(Henri-Ziegler) 딜리버리 센터에서 A220 항공기를 공개했다. 에어버스 로고 등 도장작업을 마친 A220-300은 CEST시간 기준 오전 12시 25분에 맞춰 에어버스 임직원 및 주요 관계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A220-100 및 A220-300 등 두 가지 모델로 구성된 A220 패밀리 항공기는 이전 봄바디어 C시리즈인 CS100 및 CS300을 계승했다. A220은 100-150석 규모의 여객기 시장에 최적화 된 항공기로 에어버스 베스트 셀러인 A320neo 패밀리를 완벽히 상호 보완한다. 에릭 슐츠 (Eric Schulz) 에어버스 최고 커머셜 책임자는 “A220은 높은 기술적 우위를 바탕으로 에어버스가 치열한 항공기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누릴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 예상한다”며 “고객들로부터 에어버스만이 제공할 수 있는 우수한 탑승 경험, 낮은 연료 소모량, 경량화 된 무게와 정숙한 엔진 등 여러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고 있는 만큼 에어버스가 A220과 함께 상용기 시장 내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길 수 있을 것으로 자부한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