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인니 언론 "포스코, 배터리 공장 검토'..포스코 '부인'

기사입력 : 2018-07-13 10:00 (최종수정 2018-07-13 14: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포스코와 일본 4위 자동차업체인 스즈끼 인도네시아 전기자동차 배터리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산업부가 포스코 및 스즈끼가와 현지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인도네시아 유력 일간지 템포(TEMPO)가 13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인도네시아가 전기차 수입 시장 독식을 우려해 자국 내 배터리 산업 개발을 장려하면서 이들 업체들이 관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산업부 관계자는 "전기차는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자동차로 각광받고 있다"며 "전기차 배터리 산업이 없는 국가는 미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기차의 경우 초기 단계에서 수입해야 호화세(PPnBM)를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전기차를 수입하는 경우 배터리를 현지에서 탑재하면 수입차에 부과하는 세금을 줄여줄 수 있다는 얘기다.

주요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 및 완성차 업체들의 투자를 독려해 인도네시아 산업 경쟁력을 끌어 올리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포스코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전기차 배터리 공장 설립을 제안 받은 사실이 없다"며 "내부적으로도 인도네시아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검토하고 있는 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