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삼성물산, 삼성바이오로직스 불똥 우려에 주가 낙폭 확대

박용진 의원 "과거 삼성물산 제일모직 합병이 흑자전환 원인"

기사입력 : 2018-07-13 09: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삼성물산이 장초반 약세다.

13일 오전 9시 9분 현재 삼성물산은 전거래일대비 3000원(2.49%)내린 11만7500원에 거래중이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전일 증권선물위원회 측이 긴급 브리핑을 통해 회계 기준을 위반했다고 결론내린 영향으로 우려가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15년 삼성바이오의 흑자 전환은 이 회사의 지분 46%를 소유하고 있던 제일모직의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같은 해 삼성물산과 합병에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평가가 일반적이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대해 "부족하고 미뤄진 정의의 실현이 있다는 점에서 절반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삼성이 바이오젠의 주식매수청구권 공시를 누락하지 않았다면 자회사 바이오에피스의 가치가 절반으로 줄고 바이오로직스의 가치도 줄었을 것이며 이는 제일모직의 가치도 줄여 삼성물산과 1:0.35의 합병비율은 정당화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증선위는 전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바이오젠 콜옵션 주석 누락이 고의라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감사인 지정 및 검찰 고발 등의 제재를 의결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