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유럽 선사, 현대상선 정부 지원에 태클

2023년까지 총 5조원…"과잉경쟁 부추기는 '불공정 행위"

기사입력 : 2018-10-12 05:00 (최종수정 2018-10-12 10: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상선의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현대상선이 국내 해운업 재건을 위해 정부로부터 신규 자금을 지원 받는 것에 대해 유럽 선사의 견제가 심화되고 있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최근 정부 자금 3조원으로 국내 조선 3사와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건조계약을 맺었다.

정부의 이번 대규모 선박 건조자금 지원은 한진해운 파산 이후 국내 유일 대형 국적 해운사로 남은 현대상선 부활을 돕는 동시에 수주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조선 3사의 경영 정상화에 보탬을 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에서는 정부와 채권단이 향후 5년간 현대상선에 5조원을 투입해 해운 경쟁력을 높이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유럽 선주와 건설업자들은 현대상선의 정부 지원을 두고 '불공정 거래'라며 성명까지 내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크리스토프 타이가트 CESA 및 SEA 유럽 사무 총장은 성명서를 통해 "한국의 이번 지원 조치는 불공정 경쟁을 왜곡하는 예"라면서 "국가의 지원을 통해 인위적으로 수요를 창출함으로써 한국은 조선 및 상선 시장의 심각한 과잉 경쟁을 불러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같은 불공정 거래 행위가 다른 조선 및 해운 부문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경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유럽 선사의 이같은 성명으로 인해 현대상선은 불편한 위치에 놓이게 됐다. 국적 해운사로서 정부 지원을 받아 해운업 발전에 적극 움직이려 해도 경쟁사인 유럽 선주의 태클이 신경쓰이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유럽은 물론 중국, 일본 모두 정부 지원으로 M&A등을 추진해 해운업을 강화시켰다"며 "고유가 속에 해운 시황마저 안좋은데다 한국에서는 정부 지원을 받아 선복량을 늘리는 등 경쟁력 강화에 나서니 견제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