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원장, “현대차 개인정보 무단 수집에 대해 합동 단속 검토할 것”

기사입력 : 2018-10-11 22: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단속을 약속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현대자동차의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에 대해 철저한 단속을 약속했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은 "위치 정보법에 의해서 위치정보를 수집하겠다고 약관신고를 해놓고 위치정보와 다른 개인정보까지 수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현대차는 블루링크와 제네시스 커넥티드, 기아차 UVO라는 차량용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의 개인 위치정보와 운행정보 등을 차량 30만대에서 수집해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개인위치정보는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약관에 확실히 표시를 해야 한다"며 "방통위의 심의 약관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판매 약관이 다르면 안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기아차의 개인정보 과잉 수집에 대해 관계기관과 합동단속을 검토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 관계자는 “방통위 심사를 받은 약관과 고객 동의용 약관이 다르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신청서를 통해 고객 동의를 받아 적법하게 정보 수집 및 활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