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삼성바이오로직스, 자회사 계약해지 리스크에도 주가 보합세

기사입력 : 2018-10-12 09: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계약해지 리스크에 주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단기적인 주가 하락 요인일 뿐 중장기적으로는 오히려 긍정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12일 오전 9시 2분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거래일대비 500원(0.11%)오른 46만7500원에 거래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머크(Merck Sharp&Dohme Research Gmbh)와 란투스 바이오시밀러 제품 개발 및 상업화 계약 해지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해지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Merck 측으로부터 1755억3800만원의 보상금을 받을 예정이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루수두나의 상업화 계획은 취소됐으나, 개발비 등에 대한 보상금을 수령할 것"이라며 "보유지분을 고려한 삼성바이오로직스 기업가치에 대한 영향은 3.4% 감소에 그쳤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머크 입장에서는 생산능력을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중 어디에 할당할지에 대한 전략적 선택이 필요했고, 인슐린 시장의 경쟁 환경이 악화된 것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