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결제수수료 0% 시대…12월 시범 거쳐 내년부터

기사입력 : 2018-10-28 18: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내년부터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0% 시대가 열린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0%가 내년부터 현실화 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는 28일 '제로페이' 사업 시범에 참여할 공동 가맹점을 오는 29일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선발된 공동 가맹점과 함께 오는 12월 시범을 실시한다.

제로페이란 민간 결제 사업자들이 제공하는 새로운 결제수단이다. 제로페이를 사용하면 0%대 수수료가 가능하다. 결제 과정에서 중간 단계인 밴(VAN)사와 카드사를 생략하기 때문이다. 시범사업은 우선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가맹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서울 25개 구청 민원실과 동 주민센터, 시설공단, 지하철역사무소, 서울교통공사에 직접 방문하거나 임시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 소상공인간편결제사업추진단에서는 시범사업에 참여할 간편결제사업자(금융회사·전자금융업자)를 모집한다.

중기부는 제로페이의 빠른 보급을 위해 안정화에 초점을 두고 금융결제원을 통해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간편결제에 적용되는 수수료율은 평균 0.3%로 책정했다. 연 매출 기준 8억 원 이하는 0%, 8억~12억 원은 0.3%, 12억 원 초과는 0.5% 수준이다. 이는 기존 신용카드 수수로율과 비교했을 때 1.63% 포인트 낮은 수치다.

중기부 관계자는 "기술·서비스 표준 마련 등 많은 이슈를 해결하고 가맹점 모집 등 시범 실시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