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공개한 폴더블폰은…7.3인치에 멀티태스킹 앱

인피니티플렉스 디스플레이 기반...엔지니어링 프로토타입

기사입력 : 2018-11-08 07: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center
삼성전자가 7일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개발자대회에서 폴더블폰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마침내 7.3인치 인폴딩 방식에 여러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접이식(폴더블)폰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개발자대회(SDC2018)에서 이른바 '인피니티플렉스(Infinity Flex)'디스플레이를 공개, 그동안 얘기돼 왔던 폴더블폰이 과장이 아니었음을 보여주었다. 단말기는 주머니속에 들어가는 휴대폰에서 7.3인치 태블릿으로 부드럽게 변형됐다.

이날 공개된 것은 폴더블폰 시제품이 아닌 디스플레이만이었으며 단말기 작동 시연은 없었다. 다만 연단에 오른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직접 재킷 안주머니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꺼내서 접었다 펴 보였다. 디스플레이는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며 펼쳤을 때 7.3인치, 접었을 때는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의 크기다. 삼성전자는 이 엔지니어링 시제품을 소개하면서 개발이 과장이 아니었음을 보였지만 현시점에서 제품을 공개하고 싶어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날 발표된 ‘원UI(One UI)’와 ‘폴더블(Foldables)’인터페이스의 결합을 통해 자사의 폴더블폰 디스플레이가 더 큰 스크린의 태블릿으로 전환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삼성전자는 이 폴더블폰이 강력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접이식폰을 소개하면서 단말기를 열지 않고 일반 스마트폰 유형으로 사용하면서도 외부 덮개(cover)화면에서 앱을 사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를 펴서 태블릿으로 전환해 사용하게 되면 단말기는 외부 디스플레이를 사용할 때의 앱을 기억했다가 곧바로 큰 화면으로 보여준다. 이 단말기 사용자는 3개의 앱을 동시에 열어서 멀티 태스킹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새로운 앱을 열기위해 다른 앱을 닫지 않아도 된다. 왼쪽 전체 화면에 앱 하나, 오른쪽 화면을 세로로 분할해서 앱 하나가 동작하는 방식이다.
center
삼성전자가 7일 공개한 접이식폰의 펼친 모습(사진=삼성전자 영상 캡처)

center
삼성전자가 7일 공개한 접이식폰(사진=삼성전자 영상 캡처)
올해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 2007년 등장 이래 첫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등장한 이 새로운 플랫폼은 삼성전자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외신들은 이날 기조연설이 스티브 잡스가 지난 2007년 최초의 아이폰을 발표한 것만큼 흥미롭지는 않지만 그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높게 평가했다.

몇 달 안에 삼성의 폴더블폰이 양산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스마트폰 업계는 삼성의 혁신적 팀이 이끄는 주요한 변화들을 보게 될 전망이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