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올 3분기 매출·영업익 동반 감소…모바일 MMORPG로 반등 노린다

매출 4038억원, 영업이익 1390억원, 당기순이익 944억원

기사입력 : 2018-11-09 08:57 (최종수정 2018-11-09 13: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엔씨소프트는 올 3분기 실적 결산(연결기준) 결과 매출 4038억 원, 영업이익 1390억 원, 당기순이익 944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 13%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3% 줄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58%, 당기순이익은 66% 감소했다.

매출을 제품별로 살펴보면, 모바일게임은 2,165억 원, 리니지 403억 원, 리니지2 156억 원, 아이온 164억 원, 블레이드 & 소울 301억 원, 길드워2 210억 원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2966억 원, 북미/유럽 334억 원, 일본 98억 원, 대만 125억 원이다. 로열티는 516억 원이다.

모바일게임은 전분기 대비 3%, PC온라인 게임은 전분기 대비 1.5% 상승했다. 로열티 매출은 일회성 인센티브 효과가 제거되며 전분기 대비 44%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18% 성장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8일 신작 발표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에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5종을 공개했다. 리니지2M은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