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시사의 창]홍준표 '불출마' 선수를 쳤다

오세훈 등 다섯 명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기사입력 : 2019-02-11 15:25 (최종수정 2019-02-11 15: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홍준표가 11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대회를 연기하든, 않든 승산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만약 나가서 지면 정치생명이 끝난다는 계산도 했을 터. 이제 오세훈만 남았다. 오세훈은 불출마 선언마저 홍준표에게 빼앗겼다. 모양새만 우습게 된 꼴. 6명과 행동을 같이 하지 않고 정도를 걸었더라면 기회가 올 수도 있었다. 이제는 그것도 기대할 수 없다.

오세훈은 어떻게 빠져 나갈까. 그 궁리를 할 것 같다. 홍준표와 오세훈 이외에 정우택 주호영 심재철 안상수는 처음부터 변수가 되지 못했다. 오세훈이 이 네명과 같이 한 것이 큰 실수다. 정치를 모르는 사람도 아닌데 악수를 뒀다. 정말 정치는 생물이다. 언제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

홍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해 우리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면서 "하지만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더 많이 듣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내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다.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준표도 처음부터 이런 자세로 나왔더라면 상황이 바뀔 수도 있었다.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지 않고 황교안 공격에만 몰두했다. 그것이 마이너스를 가져왔다. ‘TV홍카콜라’의 확장성은 제한적이다. 전략의 미스이기도 하다. 두 번의 당 대표와 대선 후보를 거친 사람으로서 아마추어적 수준을 보여주었다. 정치는 때론 냉정해야 한다.

홍준표가 정치를 그만 둘 사람은 아니다. 정계 은퇴 대신 불출마 선언만 한 것을 보더라도 알 수 있다. 아마 다음 목표는 내년 총선이나 2022년 대선에 뒀을 가능성이 크다. 이번 당권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더라도 대선 만큼은 양보하지 않겠다고 와신상담할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가 오뚜기 같은 기질은 있다. 불출마 선언도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이제 남은 다섯 명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처지에 놓여 있다. 명분도 모두 잃었다. 나온다고 해도 승산은 없다. 시작부터 지는 게임을 했기 때문이다. 줄줄이 불출마선언을 하지 않을까 여겨진다. 결국 헛다리를 짚은 셈이다. 정치도 고도의 전략이 필요하다. 눈 앞의 실리 때문에 큰 것을 보지 못했다. 이들은 홍준표를 원망할까. 같이 행동을 하기로 해놓고서 혼자만 발뺌을 했으니 말이다. 한국당의 전당대회는 흥행을 기대할 수 없게 됐다. 스스로 무너졌다고 할까.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풍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