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림코퍼레이션 '전문가 필요없는' BIM솔루션 디플랜 개발

공유
0


대림코퍼레이션 '전문가 필요없는' BIM솔루션 디플랜 개발

현장시공 활용 힘든 기존 BIM 단점 개선...사용 편리, 작업시간 단축

center
디플랜(DI·plan) 솔루션을 적용해 골조공사 일정에 장비 배치 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가상도. 사진=대림코퍼레이션
대림코퍼레이션은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설계자나 현장실무자가 건설공사의 계획 수립부터 시공전 과정의 작업을 처리할 수 있는 첨단 솔루션을 개발했다.

대림코퍼레이션은 9일 3D(3차원) 건축정보모델링(BIM)을 기반으로 하는 초기공사계획 솔루션 '디플랜(DI·plan)'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디플랜은 BIM기술을 활용해 ▲공정지연 요소 사전파악 ▲공사계획 적정성 검토 ▲데이터 분석 등을 수행함으로써 효율적인 공사계획을 수립하는데 도움을 준다. 특히, 손 쉬운 조작으로 BIM 전문가 없이 공사담당자가 직접 운영할 수 있는 것이 최대장점이다.

건설업계에서는 3D 입체설계인 BIM시스템을 널리 활용하고 있다. BIM 설계를 적용하면 설계 단계에서 물량 산출, 시공일정 계획수립, 장비 운용 등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어 편리하기 때문이다.
반면에 솔루션 운영이 복잡해 별도의 설계 전문가를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아 BIM을 도입해도 설계자와 현장 공사담당자가 서로 달라 실제시공에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같은 기존 BIM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대림코퍼레이션은 시스템을 시각화·자동화로 적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디플랜 솔루션은 모든 시공과정을 시각화해 공사계획을 수립하기 쉽게 구성했고, 특히 2D로 작업해도 실시간 3D 변환 화면을 제공해 줘 작업시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또한 공정 과정에서 골조, 레미콘, 철근 등 주요자재, 장비 필요수량을 자동산출하고, 주요 공정인 토공, 골조, 가설 등 계획 수립에 필요한 리포트도 자동생성해 업무효율도 높여준다.

대림코퍼레이션 관계자는 "디플랜 솔루션은 현재 대림산업·삼호·코오롱글로벌의 건축현장에 사용되고 있으며, 일본·베트남 외국 건설사도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