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사우디 왕세자 '아람코 채권' 발행 성공…궁지 탈출엔 미흡

2018년 사우디에 대한 FDI, GDP 1%에도 못 미쳐
무함마드 왕세자의 석유 의존도 탈피 목표 '멀어'

기사입력 : 2019-04-16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우디 무함마드 왕세자가 아람코 채권 발행에서 성공을 거뒀지만, 국제 사회의 차가운 시선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 회사 사우디 아람코는 최근 국제 자본 시장에서 첫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이 같은 성공에 대해 무함마드 왕세자에 의한 경제 개혁이 지지를 얻은 결과라는 해석이 따르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채권 발행을 통해 거둔 성공이 기존의 상황을 일신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부정적 평가도 동시에 제기되고 있다.

얼핏 보면, 이번 채권 발행 성공으로 사우디의 회복이 상당히 빠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난해 10월 터키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발생한 기자 살해에 관여한 혐의로 사우디는 국제 사회의 공격 대상이 되었다. 이후 글로벌 은행들이 왕세자가 주최한 투자 포럼의 참석을 보류했는데, 불과 반년 만에 넌지시 상황이 바뀌었다.

당시 보이콧을 주창하던 글로벌 은행들이 앞장서 이번 아람코의 채권 발행을 지원했으며, 아람코는 목표액 100억 달러를 2할이나 넘는 120억 달러를 사우디의 국채 이율보다 낮은 금리로 조달할 수 있었다. 또한 발표된 공식 데이터에서도 사우디 주식의 외국인 보유 비율은 지난해 9월부터 10월까지 20%나 하락했지만, 지금은 9월 수준을 상회하는 수준까지 회복하고 있다.

심지어 JP모건은 신흥국 채권 지수에 사우디 등 걸프 국가의 채권과 아람코의 채권을 편입시키는 것 외에 FTSE 러셀과 MSCI 주가지수에 사우디 기업을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이는 걸프 국가의 채권 시장과 사우디 주식 시장에 각각 600억 달러(약 67조9860억 원)가 유입되는 결과를 낳을 것으로 전망된다.
결국 6개월 만에 호전된 이러한 상황을 배경으로 사우디에 대한 국제 사회의 보이콧이 완전히 끝났다는 해석이 따르게 된 것이다.

하지만 국제적인 상황을 보다 세밀하게 장기적인 안목으로 관찰해보면, 사우디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여전히 침체된 상태 그대로 머물러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통계에 따르면, 2018년 사우디에 대한 FDI는 국내총생산(GDP)의 1%에도 못 미쳤다. 게다가 2012∼2016년 평균 90억 달러에 비하면 3분의 1 정도에 그쳤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사우디 경제의 석유 의존도 탈피를 부르짖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외국 기업 및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여전히 진전이 매우 둔하다는 사실은 "무함마드 왕세자의 오명은 여전히 탈출하지 못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즉 국제 사회의 보이콧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비록 기자 살해 사건의 직접적인 악영향은 지금으로서는 경미한 상태로 보이고 아람코의 채권 발행은 큰 성공을 거뒀다. 하지만 단지 이 사실 만으로 무함마드 왕세자가 곤경에서 완전히 벗어났다고 평가할 수는 없다. 오히려 국제 사회의 따가운 시선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으며, 무함마드 왕세자가 꿈꾸는 석유 의존도 탈피 목표는 "제 스스로 판 무덤에 빠진 채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 처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한편 조사회사 캐피털 이코노믹스(Capital Economics)는 사우디의 GDP 성장률은 2018년의 2%에서 올해 1.3%로 둔화될 것으로 보이며 또한 유가가 현재 배럴당 70달러에서 상승하지 않을 경우, 사우디는 결코 재정 수지를 균형화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채권 발행 성공을 자축하며 축배를 들기에 아직은 이른 시간이라고 말할 수 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