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아마존, 中 마켓플레이스 사업 90일 내 폐쇄

중국 사업 축소 대신 해외상품 거래와 클라우드 서비스 등에 집중

기사입력 : 2019-04-18 13: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아마존닷컴이 7월 중순까지 중국 국내 마켓플레이스 사업의 폐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아마존차이나
미 전자상거래 대기업 아마존닷컴이 난항을 겪던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잠정 물러날 계획이다. 7월 중순까지 중국 국내 마켓플레이스 사업의 폐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마존은 90일 이내에 중국의 제3자 공급업체들의 상품 발송 센터를 폐쇄하고 중국 대륙 소매업자들에 대한 지원을 축소할 전망이라고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 때문에, 향후 중국 소비자들은 국내 다른 소매업체로부터 아마존의 제품을 구매할 수 없게 된다. 하지만, 아마존의 글로벌 스토어를 통해 미국, 영국, 덴마크, 일본 등지에서의 주문은 계속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마존은 중국 사업을 축소하는 대신 수익성이 좋은 해외상품 거래와 클라우드 서비스 등에 집중할 방침이다. 그리고 킨들(Kindle) 전자책 리더와 온라인 콘텐츠는 여전히 구입할 수 있도록 하고 웹 서비스를 지속함에 따라 향후 중국 시장의 동향을 지속 관찰해 재진출과 철수 여부를 번복할 여지를 남겨뒀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