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아침 율희에 쏟아지는 관심 왜?.."나도 한창 젊은 나이인데 할아버지가 된것 같다"

기사입력 : 2019-04-26 06:42 (최종수정 2019-04-26 09: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부모의 나이가 25일 포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전파를 탄 KBS2 '해피투게더4'는 '위기의 주부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율희, 개그우먼 팽현숙, 홍현희, 이수지, 배우 김지우가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임담을 자랑했다.

율희는 “토크쇼는 처음이라 남편이 시장에가서 반찬거리를 사와 손수 도시락을 준비했다”며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율희는 “내 나이는 23세이며 부모님은 1974년생으로 1972년생인 유재석보다 어리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나도 한창 젊은 나이인데 할아버지가 된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