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캄포나무 도마, 강한 내구성 손목 무리 최소화로 인기

기사입력 : 2019-05-16 00: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5일 방송된 EBS '극한직업' 553회에서는 "주방의 품격-도마와 칼" 편을 주제로 캄포나무 도마 만드는 공정이 그려졌다. 사진=EBS 제공
'극한직업'에서 캄포나무로 만든 도마를 소개했다.

15일 방송된 EBS '극한직업' 553회에서는 "주방의 품격-도마와 칼" 편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환경과 건강까지 고려해 각광받는 원목 나무도마를 찾아 경기도 화성의 어느 공장을 방문했다.

원목도마는 나무의 제재부터 건조, 재단, 연마 등 여러 공정을 거쳐 약 20%만이 제품으로 탄생했다.

제작진이 찾은 원목 나무도마 공장에서는 하루 평균 300개의 캄포나무 도마가 생산되고 있다. 캄포나무는 칼자국이 나지 않고 내구성이 강한 목재로 인기를 끌고 있다.
나무 도마 제작의 첫 단계는 바로 나무를 도마용 판재로 적합하게 제재를 해야한다. 작업할 캄포나무의 길이는 보통 10m, 무게는 1t에 달해 쉽게 다룰 수 없다. 특히 나뭇결을 확인하며 제재를 해야 하기 때문에 30년 경력의 베테랑 작업자가 제재 작업을 담당한다고.

잘라진 캄포나무는 4개월간의 자연 건조와 인공 건조 과정을 거쳐야만 비로소 도마용 판재로 거듭날 수 있다.

캄포나무는 관리가 까다로워 건조 과정에서 쉽게 갈라지고 변형이 생기는 단점이 있어 약 15~20%만이 도마로 탄생된다.

건조 과정을 거친 캄포나무는 재단과 연마 작업을 거쳐 도마로 탄생한다. 총 9단계의 사포질을 거친 후, 기름칠을 하면 캄포나무 특유의 무늬와 색깔이 나온다. 캄포나무는 팔이 아릿하게 저릴 정도로 힘든 작업 과정을 거쳐야만 나무도마로 탄생한다.

캄포나무 도마는 손목에 무리가 가는 것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청량감을 연상케 하는 특유의 향 또한 좋아 요즘 각광받고 있다.

캄포나무 도마 가격은 크기별로 3만원~4만원 대로 형성돼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도마의 짝꿍인 칼을 생산하는 경주 전통 대장간과 대구 다마스쿠스 칼 제조과정까지 소개됐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