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 V50 씽큐, 10만대 판매…전작 대비 4배↑

공유
0


LG V50 씽큐, 10만대 판매…전작 대비 4배↑

center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V50씽큐’가 출시 초반 10만대 이상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V50씽큐’가 출시 초반 10만대 이상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이동통신사들이 경쟁적으로 보조금을 대거 뿌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출시된 V50씽큐는 출시 8일 만에 판매량 10만대를 넘어섰다. 전작인 V40씽큐가 출시 일주일 만에 2만여대 팔렸던 것과 비교하면 4배 이상 더 팔린 셈이다.

V50씽큐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에 이어 두 번째로 국내 판매를 시작한 5G 스마트폰이다. 이통 3사는 V50씽큐 출시일에 맞춰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을 살포하며 5G 가입자 확보에 열을 올렸다. 그 결과 소비자들의 구매 부담이 낮아져 판매 호조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V50씽큐의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 12만5000원짜리 요금제(5GX플래티넘) 기준 77만3000원, KT 13만원짜리 요금제(슈퍼플랜 프리미엄) 기준 60만원, LG유플러스 9만5000원짜리 요금제(5G 프리미엄) 기준 57만원이다. 더불어 매장에서 자체 제공하는 추가지원금 15%를 더하면 훨씬 저렴한 가격에 신형 5G스마트폰을 구매할 수 있다.

V50씽큐의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갤럭시 S10 5G(139만7000원)보다 약 20만원 저렴하지만 훨씬 파격적인 공시지원금 제공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자극한다.

게다가 V50씽큐 구매자들에게 21만원 상당의 듀얼 스크린을 무료로 제공한 것도 판매량 증대에 한몫했다. V50씽큐는 '듀얼 스크린'을 붙이면 두 개의 화면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해당 듀얼스크린은 모바일 게임, 동영상 감상 등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앞으로 V50씽큐의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 이어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진출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이달 31일 미국에서 스프린트를 통해 V50 씽큐를 출시한다. 유럽에서는 스위스에서 가장 먼저 V50 씽큐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