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 농산물 제품 10년째 선보이는 스타벅스의 상생모델

공유
0


우리 농산물 제품 10년째 선보이는 스타벅스의 상생모델

10년 동안 167t 우리 쌀 소비

center
모델들이 우리 농산물로 만든 제품들은 선보이고 있다. 사진=스타벅스코리아
글로벌 커피체인인 스타벅스가 한국 농산물로 만든 제품을 선보이면서 고객들에게 우수한 품질의 지역 특화 제품을 소개하고, 농산물 소비 확대를 통해 활력을 불어넣는 등 두 마리 토끼 잡이를 하고 있다.

스타벅스가 우리 농산물 제품을 도입한 것은 올해로 10년째다. 스타벅스는 전체 푸드 중 약 10%를 우리 농산물을 원재료로 사용해 고객들에게 판매한다. 지난 2009년 라이스 칩을 출시하면서 처음으로 우리 농산물 제품을 선보인 스타벅스는 현재 ‘이천 햅쌀 프라푸치노’ 2종, ‘우리 미 카스텔라’ 등을 출시하며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에 앞장서고 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우리 농산물 제품 판매에 따른 쌀 소비량이 지난 10년간 총 167t을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20kg 쌀 8350포대에 이르는 무게로, 연간으로 따지면 1년에 1t 이상 꾸준히 소비한 셈이다.

스타벅스는 해마다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음료와 푸드 상품을 선보이면서 우리 농가 상생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를 업계에서 얻고 있다. 지난 1월 출시한 이천 햅쌀 음료는 한국의 쌀을 대중 음료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많은 고객들의 호평을 받아 두 달 간 100만잔이나 팔렸다.
스타벅스는 여름철에 시원하면서도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이천 햅쌀 크림 프라푸치노’를 다시 출시하고, 커피가 들어간 새로운 버전의 ‘이천 햅쌀 커피 프라푸치노’를 연중 판매 음료로 새롭게 선보인다.

‘이천 햅쌀 프라푸치노’는 이천에서 재배하고 수확한 햅쌀로 지은 밥을 원료로 해서 쌀 고유의 구수한 맛과 영양을 가미한 음료로, 이천의 지역명을 음료명으로써 이천 지역의 특산물인 이천 쌀 홍보효과도 노렸다.

유기농 우유와 명인 쌀 조청 등이 들어가 부드럽고 촉촉한 식감을 자랑하는 ‘우리 미 카스텔라’ 는 스타벅스 커피찌꺼기 퇴비로 키운 평택 지역의 친환경 경기미로 만들었다.

‘우리 미 카스텔라’는 스타벅스 코리아 최초로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농장에서 생산된 동물복지 유정란만을 사용하여, 동물복지 축산 농가와의 상호 상생의 발판을 마련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12월 이천 쌀 농가와 상생협력을 맺은 데 이어, 지난 4월에는 평택시, 미듬영농조합, 자원순환사회연대와의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상생협력을 맺고 친환경커피 퇴비를 지원하고 있다.

스타벅스 박현숙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스타벅스의 우리 농산물 제품은 우리 농가 및 지역사회에 활력을 줌과 동시에 우리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우리농산물을 활용한 제품을 적극적으로 개발함으로써 우리 농가와 적극적으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