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사건 24] 시리아 정부군, 과격파 소탕 빌미 시장 등 무차별 공습 민간인 23명 사망

기사입력 : 2019-05-23 14: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슬람 과격파 소탕작전이 격화하고 있는 시리아 북서부 이드리브 주에서 정부군이 붐비던 시장 등을 공습하면서 쇼핑객 등 민간인 23명이 사망했다고 22일(현지시간) 재영 NGO 시리아인권감시단이 발표했다.

감시단에 따르면 정부군은 22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오전 6시)경 이슬람 과격세력이 지배하는 동쪽의 마라트 알 누만을 공습. 적어도 12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 이슬람교 금식월인 라마단을 마친 시장에는 단식을 마친 이슬람교도들이 많이 찾았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장에 있던 AFP 사진기자는 폭격으로 시장을 둘러싼 건물이 파괴되어 줄서 있던 간이점포 들의 뼈대와 좌판 등이 날아갔으며 뿔뿔이 흩어지는 쇼핑객들 사이로 시신이 여러 구 쓰러져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정부군은 이날 다른 지역에 있는 과격파의 거점에도 공격을 가했으며 민간인 11명이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감시단은 4월 30일 이후 치열한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민간인이 200명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