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미해안경비대 두 번째 경비함 서태평양 파견...불법환적 감시

기사입력 : 2019-06-12 15:29 (최종수정 2019-06-12 15: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미국 해안경비대(USCG)가 공해상에서 이뤄지는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을 감시하기 위해 레전드급 경비함 1척을 서태평양에 보낸다. 앞서 레전드급 경비함인 버솔프함은 지난 3월 일본 사세보 항에 도착한 이후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center


12일 방산 전문 매체 제인스닷컴에 따르면, USCG 소속 경비함 스트래튼(Stratton)함이 12일(현지 시간) 모항인 캘리포니아주 앨러미다항을 출발할 예정으로 있다. 스트래튼함은 서태평양에서 버솔프함의 대북 불법환적 감시작전에 합류한다.

레전드급 3번함인 스트래튼함은 2012년 3월 31일 취역한 경비함으로 서태평양 공해상에서 이뤄지는 불법 환적을 감시하기에 안성맞춤인 함정이다. 길이 127m, 너비 16m, 흘수 6.9m, 배수량은 4600t이며 최고속도는 시속 28노트다. 장교 14명을 포함해 승조원은 113명이며 한 번에 60일간 작전할 수 있다.
구경 57㎜ 함포 1문과 근접방어무기 20㎜ 페일랭스 1문, 구경 12.5㎜ 기관총 4정, 7.62㎜ 기관총 2정으로 무장한다.

MH-65C 헬기 1대와 무인기 2대를 헬기 갑판에 탑재한다. 헬기 갑판은 가로 15m,세로 24m로 거의 모든 헬기를 수용할 수 있다.

center
미국 해안경비대 소속으로 서태평양에서 북한의 불법환적 감시작전을 펴고 있는 경비함 버솔프함. 사진=미국 해안경비대


미국 해안경비대 태평양 지역 사령관인 린다 페이건 중장은 앞서 10일 각국 언론과 전화회의를 열고 해안경비대 소속 레전드급 '버솔프' 경비함의 활동 상황 등을 설명했다. 페이건 사령관은 버솔프 함이 "북한의 불법 환적 단속을 위해 미 해군 7함대와 인도태평양사령부의 지휘를 받았으며, 다른 나라들과 연대해 대북 제재 작전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미 해안경비대는 국토안전부 소속이지만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와 함께 다섯 번째 군사 조직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전시엔 미 해군의 지휘를 받는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5일 일본을 비롯해 미국, 영국, 캐나다, 프랑스, 호주, 뉴질랜드 등 7개국이 지난해 초부터 동중국해와 근해에서 북한의 제재 회피 행위를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은 함정을 파견하지 않고 있다고 일본 외무성은 덧붙였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