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해복분자주·잎새주 인도네시아 첫 ‘수출길’

10만 달러 상당 수출 확정…매취순·순희도 협의 진행 중

기사입력 : 2019-06-12 19: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보해양조 직원들이 12일 인도네시아로 수출될 잎새주와 보해복분자주가 많은 사랑을 받기를 기원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보해양조=제공
보해양조의 대표 제품인 잎새주와 보해복분자주가 처음으로 인도네시아 수출길에 오른다

12일 보해양조에 따르면 이날 출고한 인도네시아 수출 1차 물량은 잎새주 2만병 등 3만 달러 상당이며 다음달 2차 추가 물량을 포함해 7월까지 총 10만 달러 상당의 제품이 선적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출된 제품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의 한인마트와 현지 시장에서 판매된다.

보해양조 측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거주하는 중국인 화교(3000만명)들 사이에 한국 주류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이번 수출을 이끌어 냈다.

지난해부터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모색해온 보해는 매취순과 순희 막걸리에 대해서도 수출협의를 현지 업체와 진행 중이다.

박찬승 보해양조 홍보팀장은 “처음에 현지 업체가 요청한 물량은 12만 달러 상당이었는데 이슬람교도의 금욕기간인 라마단 시기라 10만 달러로 줄였다”며 “정식 수출되기 이전에도 보해복분자주에 대한 수요가 있었던 만큼 지속적인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